그분께서는 우리를 새기시고 빚으셨습니다.